홍대에서 버스킹 공연을 보던 한 여성이 공연을 하던 남성에게 머리채를 잡혀 흔들리며 비웃음 거리가 된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해당 동영상은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며 일파만파로 퍼졌고 논란이 커지자 해당 남성은 그저 새로운 문화다라며 일축해버려서 페이스북에는 비난이 쇄도하는 중입니다.



최근 몇년 사이에 카우치로 인해 쑥 들어가버렸던 홍대 인디밴드들의 인식이 차츰 좋아지고 있었는데 이런 사건이라니...


아마 앞으로 홍대에 관련된 어떤 사건이 일어날때마다 회자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신고








2017년 10월 20일에서 22일, 서울예대 87학번 졸업생들은 자신들의 입학 30주년 기념으로 신과함께를 각색해 연극으로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이것이 주호민 작가의 허락없이 제작된 연극이라는 것이 뒤늦게 밝혀지면서 논란의 중심에 서게되었는데요.


이 사실은 주호민 작가가 직접 SNS를 통해 이 연극 공연에 대해서 경위를 아시는 분은 연락해 달라 라는 글을 남기면서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아시는분들은 아시겠지만 신과함께는 독점공연계약이 맺어진 저작권물로써 원작자의 동의없이 2차창작은 불가합니다.








논란이 거세지자, 해당 연극에 관련된 한 조연출은 자신의 SNS를 통해서 자신은 조연출 의뢰만 받았을 뿐이고,


분명히 사전협의가 되었다고 들었다는 답글을 남긴 상태입니다.


물론 조연출을 맡으신 분의 잘못은 절대적으로 아닙니다.


하지만 공연을 최초로 기획한 담당자의 해명이 나오지 않는한 논란은 계속될것같네요.








신고





오늘 남한산성을 보고왔습니다.


리뷰를 보면 지루하다는 사람들도 있고, 고구마만 100개 먹은 느낌이라는 분들도 있지만 제 개인적인 평을 말씀드리자면,


CG를 이용한 액션활극이나 사이다 같은 반전보다는 역사의 고증에 충실한 작품이라고 평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시원한 사이다 없습니다. 혼자서 다 때려잡는 영웅도 없습니다.


치욕스러운 삼전도의 굴욕을 그대로 담아낸 작품으로, 이렇다할 조미료는 오직 배우들의 걸출한 연기 뿐입니다.


영화 한줄평중에 이런말이 있더군요. 치킨인줄 알았는데 백숙이었다는...


맞습니다. 남한산성은 치킨이 아니라 백숙입니다.


허나 제가 장담하건대, 남한산성은 백숙중에서 최고의 백숙입니다.


늘 먹는 자극적인 치킨 맛에 질려버린분들이라면 충분히 맛볼만 하다고 생각합니다.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