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2018년이 이틀뒤로 성큼 다가왔네요.


2018년에는 그 어느때보다도 사극영화가 유난히 많은 한해인데요,


내년에 개봉 예정중인 영화들 중 기대되는 사극영화들을 추려보았습니다.










1. 안시성 










동아시아 역사상 가장 치열했던 전투라고 평가 받았던 안시성 전투의 이야기입니다.


배우 조인성씨가 안시성의 성주 양만춘의 역을 맡았고, 당태종 역에는 배우 박성웅씨가,


그리고 연개소문 역에는 배우 유오성씨가 캐스팅되었습니다.


감독에는 찌라시 : 위험한 소문을 연출한 김광식 감독이 메가폰을 잡게 되었습니다.


안시성 전투는 제 1차 여당전쟁(고구려와 당의 전쟁)의 대표적인 전투이자


여러성을 함락시켜가며 고구려로 밀고들어오던 당태종이 군을 철수하게 만든 전투였습니다.


감독의 연출과 스케일, 그리고 배우들의 연기가 모두 기대되는 작품입니다.
















2. 창궐




밤에만 활동하는 '야귀'라는 존재의 창궐을 막고 조선을 구한다는 내용의 영화입니다.


영화 '공조'의 김성훈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현빈과 장동건이 캐스팅되어서 상당한 화제를 낳았죠.


이 밖에도 조우진, 김의성, 정만식, 이선빈등의 개성넘치는 배우들이 함께 캐스팅되어 더욱 기대를 높이고 있습니다.


















3. 궁합




궁중의 혼사를 거부하는 송화옹주와 부마후보들, 그리고 그들사이의 궁합을 봐주는 궁합가 서도윤의 이야기입니다.


송화옹주 역에는 배우 심은경씨가, 그리고 궁합가 서도윤 역에는 배우 이승기씨가 캐스팅되었고


현재는 촬영을 모두 마친 상태라고하네요.


아마도 내년 초쯤에 가장 먼저 선보일 사극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4. 흥부




10월에 사망한 故김주혁씨의 유작이 되어버린 영화 '흥부'입니다.


흥부전을 헌종이 재위하고 있던 시대를 배경으로 다시 새롭게 재해석한 작품으로써,


영화 26년을 연출했던 조근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습니다.


흥부역에는 배우 정우씨가, 그리고 놀부역에는 특별출연이긴 하지만 배우 진구씨가 캐스팅되었습니다.


그리고 故김주혁씨는 백성을 돌보는 지혜로운 양반이자 흥부의 조력자인 '조혁'역을 맡아 열연하였습니다.


독전과 함께 故김주혁씨의 유작인 만큼 관심도가 많이 올라가고 있는데요,


영화의 외적인 부분의 관심이 너무 커서 우려가 짙어지는 작품이기도 합니다.






















5. 명당







왕이 되고 싶은 자들의 욕망과 암투, 그리고 묘자리 쟁탈전을 다룬 영화, 명당입니다.


영화 인사동스캔들, 퍼펙트게임으로 이름을 알린 박희곤 감독의 작품으로써


화려한 배우들이 대거 캐스팅되어 기대를 높이고 있습니다.


특히 조승우씨 같은 경우는 영화 내부자들 이후로 3년만의 스크린복귀작이라 더욱 화제를 몰고 있는데요,


조선 최고의 천재지관인 박재상 역에는 조승우씨가, 흥선군 이하응역에는 지성씨가 각각 캐스팅 되었고,


조선최고의 세도가인 김좌근에는 배우 백윤식씨가, 그리고 그 아들인 김병기역에는 배우 김성균씨가 캐스팅되었습니다.


또한 기방 월영각의 대방 초선역에는 배우 문채원씨까지 가세하며 영화의 기대를 한껏 높이고 있는데요,


영화 관상을 너무 재미있게 봐서 그런지 저도 상당히 기대가 되는 작품입니다.


















6. 물괴




중종실록에 실제로 기록되어있던 괴수출현사건을 소재로 만든 영화, 물괴입니다.


코믹함을 가장한 퓨전사극으로써 원래의 제목은 작서의변-물괴의 습격이었습니다.


원래의 제목을 생각해보면 경빈박씨와 복성군이 억울하게 죽은 작서의변에 감독의 상상력을 가미해


당시에 있었던 괴수출현사건과 함께 풀어나가는 내용으로 예상되며,


김명민, 박희순, 이경영, 박성웅, 김인권, 혜리 등이 출연하여 2017년 여름,


모든 촬영을 무사히 마치고 현재 개봉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7. 검객




혼란스러웠던 명청교체시기의 조선, 그 상황속에서 청나라에 맞선 맹인검객 태율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검객입니다.


과거의 비밀을 지닌 검객 태율역에는 배우 장혁씨가, 조선 최고의 무사인 민승호 역에는 배우 정만식씨가 열연한 이 작품은


검객들의 이야기인 만큼 화려한 액션과 대립, 그리고 묵직한 분위기를 기대하게 만드는 작품입니다.


하지만 한국의 정통무협사극이 성공한 사례가 별로 없어 조금 우려가 되기도 하네요.





홍대에서 버스킹 공연을 보던 한 여성이 공연을 하던 남성에게 머리채를 잡혀 흔들리며 비웃음 거리가 된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해당 동영상은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며 일파만파로 퍼졌고 논란이 커지자 해당 남성은 그저 새로운 문화다라며 일축해버려서 페이스북에는 비난이 쇄도하는 중입니다.



최근 몇년 사이에 카우치로 인해 쑥 들어가버렸던 홍대 인디밴드들의 인식이 차츰 좋아지고 있었는데 이런 사건이라니...


아마 앞으로 홍대에 관련된 어떤 사건이 일어날때마다 회자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2017년 10월 20일에서 22일, 서울예대 87학번 졸업생들은 자신들의 입학 30주년 기념으로 신과함께를 각색해 연극으로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이것이 주호민 작가의 허락없이 제작된 연극이라는 것이 뒤늦게 밝혀지면서 논란의 중심에 서게되었는데요.


이 사실은 주호민 작가가 직접 SNS를 통해 이 연극 공연에 대해서 경위를 아시는 분은 연락해 달라 라는 글을 남기면서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아시는분들은 아시겠지만 신과함께는 독점공연계약이 맺어진 저작권물로써 원작자의 동의없이 2차창작은 불가합니다.








논란이 거세지자, 해당 연극에 관련된 한 조연출은 자신의 SNS를 통해서 자신은 조연출 의뢰만 받았을 뿐이고,


분명히 사전협의가 되었다고 들었다는 답글을 남긴 상태입니다.


물론 조연출을 맡으신 분의 잘못은 절대적으로 아닙니다.


하지만 공연을 최초로 기획한 담당자의 해명이 나오지 않는한 논란은 계속될것같네요.








+ Recent posts